DIFF 메신저


올 여름 대구 단편영화제에서의 관객분들의  '질문' 그리고 '소감'을 대신 전달 드리고 

감독님들과 배우님들의 '답'이 도착하였습니다!


제21회 대구단편영화제의 여운과 함께 

GV의 아쉬움을 달래보세요! :)







<흔한이름> 송원재

제21회 대구단편영화제 DIFF 메신저


<흔한이름> 송원재 감독


Q1. 주가영 배우님께 : 영화 정말 집중해서 끝까지 잘 봤습니다. 특히 주가영 배우님의 연기 덕분에 민서라는 인물의 불안함과 욕망에 더 몰입할 수 있었던 것 같습니다. 어떻게 보면 인간의 가장 민감하고 예민한 부분까지 드러내야 하는 쉽지 않은 연기였을 것 같은데, 배우님께서는 민서라는 인물을 연기하시면서 이전과는 달라진 시선과 감정 혹은 새롭게 발견한 배우님의 면모가 있으신지 궁금합니다. 또 앞으로 어떤 캐릭터를 연기하고 싶으신지도 궁금합니다.


우선 영화를 잘 봐주셨다니 감사하다는 말씀 전합니다. 민서라는 인물을 구축해 나가는 데에 있어 단순히 돈이라는 위험한 욕망만을 쫓는 것처럼 보이지 않아야 했기 때문에 굉장히 조심스러웠습니다. 영화 ‘흔한 이름’은 다양한 사회적 메시지가 담긴 영화라고 생각합니다. 민서가 왜 그런 행동을 할 수밖에 없었는지 그리고 그런 행동을 함으로써 왜 그전보다 나아지는 삶을 살아가게 되는지 사회적 모순에 대해 생각해볼 수 있기를 바랐습니다. 그로 인해 자연스럽게 우리가 받고 있는 사회적 지원 체계가 진정으로 보호를 받아야 할 사람들에게 정당한 혜택을 주고 있는지 생각해 볼 수 있게 되었습니다. 이전에는 다양한 사회적 메시지가 담긴 영화로 관객들에게 끊임없이 질문하고 고민하는 인물을 많이 만나봤었는데 기회가 닿는다면 여성 인물들이 많이 등장해 치고 박고 말 타고 총 쏘는 누아르액션 연기를 해보고 싶네요. 질문 감사합니다!


Q2. 송원재 감독님께

지난 대구단편영화제에서 송원재 감독님의 <죽은 시간> 도 재미있게 보았습니다. 두 편의 영화들을 보면서 감독님의 앞으로의 작품들이 궁금해지기도 하고 작품들을 준비하실 때 시나리오 뿐만이 아니라 어떤 세부적인 준비들을 하시는지 영화를 만들고 싶은 감독 지망생으로서 팁?이라고 해야할까요 꼭 여쭤보고싶었습니다. 흔한이름도 그렇고 감정선을 잘 따라가게 되는 좋은 작품들을 만들어 주셔서 감사합니다. 영화를 준비하시면서 제일 핵심적으로 생각하시는 것들은 어떤 것들인가요?!!


제 작품을 두 작품이나 봐주셨다니 감개가 무량합니다. 저는 영화를 구상할 때 이야기 속 캐릭터들이 있는 공간을 어떻게 시각화 할 것인지에 대해 많은 고민을 하는 것 같습니다. 해서 장소 헌팅과 헌팅을 하고난 후에는 이 공간을 어떻게 꾸미고, 카메라로 프레이밍 할 것인지가 저에게 있어서는 시나리오 이상으로 중요하고 영화 제작과정 중에 가장 재미를 느끼는 순간이기도 합니다.


Q3. 흔한이름 재미있게 보았습니다. 사실 주인공의 캐릭터가 배우님과 하나로 잘 녹아나서 영화를 관람하면서 그 흐름에 매우 젖어있었다고 생각이 들었습니다. 배우님과 소통하실 때 확고하게 전달하신 방향? 같은 것들이 있다면 무엇인지 알고 싶습니다.


제가 촬영을 하면서 주가영배우님과 대화를 나눌 때 가장 많이 드렸던 얘기는 너무 불쌍하게 보이지 않았으면 좋겠다. 였습니다. 이야기가 이야기인지라 주인공 캐릭터가 너무 전형적인 비련의 주인공처럼 보이지 않았으면 좋겠다는 생각에 그런 모습들을 계속 견제했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