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FF 메신저


올 여름 대구 단편영화제에서의 관객분들의  '질문' 그리고 '소감'을 대신 전달 드리고 

감독님들과 배우님들의 '답'이 도착하였습니다!


제21회 대구단편영화제의 여운과 함께 

GV의 아쉬움을 달래보세요! :)







<운조> 노진


제21회 대구단편영화제 DIFF 메신저


<운조>  노진


Q1. 노진 감독님께 : 영화 정말 집중해서 잘 봤습니다. 특히 화면비에서 의도적으로 1:1과 서로 다른 비율의 확장비를 오가면서 변화를 주신 게 인상깊었는데요. 후반부에 주인공이 고독을 먹기 전까지는 항아리처럼 좁은 프레임에 갇힌 느낌을, 고독을 먹은 후에는 넓은 프레임으로 변하면서 무언가 해방되는 느낌을 받았습니다. 이렇게 화면비에 신경을 써서 영화를 촬영하게 된 특별한 이유가 있는지 궁금합니다.

말씀하신바와 같이 시각적으로도 운조가 처한 상황의 답답함을 보여주고 싶었습니다. 봉고차 속에 나무 상자, 나무 상자 속에 항아리, 그리고 그 항아리 안에 갇혀있는 귀뚜라미들처럼 운조가 이중, 삼중으로 갇혀 답답한 상황임을 보여주고 싶었습니다. 그래서 능력을 가진 후 16:9로 바뀐 것은 그 상황을 벗어난 운조의 해방감을 보여주고 싶었던 것이었습니다.


 Q2. 운조/ 김철윤 배우님에게 질문을 하고 싶습니다, 운조의 감정선이 잘보이는 영화 였던거 같습니다. 감정애 대한 어려움 또는 감정선을 어떻게 잘 유지할 수 있었으며 앞으로의 차기작에 목표에 대해 궁금해서 질문드립니다. 저는 팀장으로 운조에 잠시 등장합니다 노진감독님에게 좋은 작품에 참여 할 수 있게 해주셔서 감사합니다. 감독님의 앞으로 목표도 궁금합니다.


1. 운조의 감정선에 대한 부분은 이미 시나리오상의 이 인물이 마주하게 되는 상황들의 대한 구분이 정확하고 명확하게 잘 나타나있어서 특별히 유지하는 것에 있어서 무언가를 하거나 하기 보다는 일단 현장에서 그리고 사전 리허설 기간에 노진 감독님과 많은 이야기를 하면서 감독님의 생각에 믿음을 가지고 믿고 간 부분에서 온 부분들이 크게 연기하는데 도움이 되었다고 생각을 하고, 엔딩 장면에서도 같이 한 테이크 한 테이크를 찍고 나서 계속 이야기를 했던 것 같습니다 과연 운조의 이 순간의 감정들에 대해서 그 고민을 함께 했기에 그 부분들이 조금이라도 더 진정성있게 표현된 것이 아닐까 생각을 해봅니다.


2. 앞으로의 계획은 감사하게도 앞으로 개봉하게 될 상업영화의 두 작품정도의 비중이 조금 작은 조연으로 출연을 해서 그 작품들이 코로나 시대를 잘 피해서 내년에 개봉을 할 것 같고, 최근에 영진위 제작지원작품인 단편을 하나 작업했는데 이 작품도 내년 영화제들에서 보기를 바랍니다 그리고 마지막으로 노진감독님의 또 다른 훌륭한 작품에서 연기를 하고 싶은 맘이 큰데, 그 작품으로 다시 대구로 와서는 관객분들과 직접 마주하여 이야기를 나누고 싶은 희망이 있습니다. 코로나땜에 모두 힘드실텐데 조금 더 힘내시기를 바라며 [운조] 를 잘 봐주셔서 감사드립니다.


-현재 차기 시나리오를 쓰고 있으며, 이 역시 신화에서 비롯된 작품 일 것 같습니다.


Q3. 운조라는 작품을 통해서 감독님 본인에게 변화되었거나, 본인 스스로 깨달았던 가장 큰 것은 어떤 것이었는지 궁금합니다.


아무래도 첫 영화이다 보니, 미숙한 점도 많았습니다. 시나리오 면에서도, 커뮤니케이션 면에서도, 연기 연출 적인 면에서도, 세어 보자면 한 두가지가 아닙니다. 하나 크게 깨달은 것이 있다면, 결국 시나리오가 처음부터 끝까지 영화를 좌지우지 한다는 것이었습니다. 시나리오에서 틈이 보이는 것은 편집으로도, 촬영으로도 메꿀 수 없다는 것을 배웠던 것 같습니다. 결론은 시나리오를 제일 공을 들여서 세밀하고도, 탄탄히 잘 작업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Q4. 한 마리의 귀뚜라미와 운조의 공통점이 있을까요? 있다면 어떤 것인지, 소중한 것을 잃게 되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통해 전달하고 싶었던 메시지는 어떤 것인지 궁금합니다.

-저는 귀뚜라미 우는 소리를 들으면 구슬프게 들립니다. 운조가 처한 상황역시 구슬프다고 생각합니다. 무엇보다 살아남은 귀뚜라미는 항아리 속에서 살아남기 위해 어쩔 수 없이 동족을 뜯어 먹고 살아남은 것입니다. 운조 역시 살아남기 위해 고독을 품은 귀뚜라미를 먹었고, 그로 인해 제일 소중한 사람 삼촌이 죽게 되었습니다. 그런 점이 귀뚜라미와 운조는 동일하다고 생각합니다.

-가진 것이 없으면 자신에게 제일 소중한 것도 지키지 못하거나, 희생시켜야하는 사회에서 살아가고 있다는 것을 말하고 싶었습니다.


Q5. 감독님 영화 재미있게 잘 보았습니다! 저는 특히나 운조가 공중에 떠서 움직이는 그 장면은 예고편으로도 보았는데 정말 인상 깊었어요. 개인적으로 그 장면을 어떻게 촬영하셨는지 또 촬영하실때의 특별한 에피소드는 없으셨는지 듣고 싶습니다!


-촬영 중 해당 장면 회차가 의외로 제일 수월 했던 것으로 기억합니다. 와이어나 그런건 물론 아니었고, 대형 그린 스크린에서 의자 위에 철윤 배우님이 누우셔서 허공에서 손과 발을 움직이는 연기를 해주셨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