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FF 메신저


올 여름 대구 단편영화제에서의 관객분들의  '질문' 그리고 '소감'을 대신 전달 드리고 

감독님들과 배우님들의 '답'이 도착하였습니다!


제21회 대구단편영화제의 여운과 함께 

GV의 아쉬움을 달래보세요! :)







<세이레> 박강


제21회 대구단편영화제 DIFF 메신저


<세이레> 박강


Q1. 세이레 재미있게 잘 보았습니다. 처음에는 제목의 뜻 조차 잘 알지 못했는데 영화를 다 보고 나니 신기하였습니다. 영화의 장르가 두드러지는데 혹시 앞으로도 ‘호러, 스릴러’의 장르 영화를 계속 하고싶으신지 궁금합니다. 이 영화를 통해 그런 장르적인 특정 이외에도 관객들이 느꼈으면 하는 메시지가 있는지 궁금합니다.


장르적 영화도 좋아합니다. 특히 스릴러 장르에 관심이 많고, 계속하고자 합니다. 그리고 호러라기 보다는 ‘초자연적’ 요소, 심리표현, 판타지가 영화에 들어가는 것에 관심이 많은 것 같습니다.

<세이레>가 장르적 요소가 강하다 보니, ‘장르’ 이야기가 많이 나오는 것 같은데, <세이레>는 장르를 위한 장치가 어느 정도 있지만, 그것과 함께 심리를 표현하는 것에도 집중하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그래서 이 영화에서 장르적인 부분뿐 아니라, 주인공의 상황과 심리도 봐주셨으면 하는 바람이 있습니다.


Q2. 세이레 잘 보았습니다 감독님!

우선 영화가 장르적 특성이 강한만큼 준비과정과 촬영과정에서 신경 쓰실점이 굉장히 많았을 거라는 생각이 들었어요. 미술적인 부분에서도 그럴 것 같다고 느꼈습니다! 특별히 더 신경을 쓰시고 집중하셨던 씬이 있다면 무엇인지 궁금합니다.


한씬 한씬 모두 집중했던 것 같습니다. 특별한 장소와 특별한 시간의 이야기라 조금 더 장르적으로 느껴졌을 것 같습니다. 색감을 고민을 많이 했던 것 같고, 장례식장의 공간과 아기와 가정의 공간에 나누어 색감적으로 혹은 카메라 앵글로 대비, 대조에 신경 썼던 것 같습니다. 그리고 특별히 더 신경 쓴 씬이라기 보다는, 이번 영화에서는 ‘디졸브’를 어떻게 쓸 것인지 많이 고민했던 것 같습니다. 기획과 시나리오 단계부터, 이번 영화는 기혁의 아내와 세영의, 현재와 과거의 ‘디졸브’의 영화를 찍어야겠다고 생각하고 구성했던 것 같습니다.


Q3. 세이레 _ 박강 감독님께

이한주 배우님의 연기를 인상깊게 보았습니다. 이전의 작품들과는 또 다른 강렬한 인상을 받았습니다. 시나리오 리딩과 촬영 단계까지 배우분과 어떻게 소통하셨는지 궁금합니다.


배우분들과의 준비과정은 리딩, 프리 단계에서 최대한 많이 얘기하는 것 같습니다. 특히 ‘이 영화는 어떤 영화일까’에 대해서 추상적 이야기를 많이 하는 것 같습니다. 그리고 위의 ‘디졸브’의 영화에 대해서 영상적으로나, 인물 구성, 그리고 시나리오 구조적으로 만들어지는 ‘디졸브’에 대해서 얘기도 하고, ‘균형’에 대한 이야기들을 많이 했던 것 같습니다. 인물의 행동선, 감정들에 대해서는 배우분들이 저에게 먼저 물어오는 부분들을 얘기하고요. 그러고 나서 현장에서는 감정에 관한 디렉션이라든지, 배우 캐릭터의 표정에 대한 부분은 최소화하는 것 같습니다.


Q4. 박강 감독님의 차기계획을 묻고 싶습니다! 앞으로의 작품도 응원하겠습니다 :)


다음 영화 계획은 우선 독립장편영화를 찍을 준비 중입니다.